당뇨병 관리를 위한 운동 시 주의사항 운동이 혈당을 조…

당뇨정보


당뇨에 관한 궁금증 및 관리방법 동영상 공유

당뇨병 관리를 위한 운동 시 주의사항 운동이 혈당을 조…

최고관리자 0 1004
당뇨병 관리를 위한 운동 시 주의사항
운동이 혈당을 조절하여 당뇨병을 관리 할 수 있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그러나, 운동은 자신의 건강 상태를 알고 해야 효과적이지 그렇지 않으면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 그래서, 당뇨병을 갖고 있는 사람들은 다음과 같은 사항들을 주의하면서 운동을 해야 한다.



첫째, 당뇨병 환자가 운동하는 경우, 가장 심각한 문제는 저혈당이다. 특히, 인슐린 주사를 맞거나 경구용 혈당 강하제를 복용하고 있는 사람은 저혈당 증상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어야 한다. 저혈당 증상은 어지럼증, 무력감, 식은 땀, 구역질, 불안, 입과 손가락 저림 등라 할 수 있다. 그러므로, 당뇨병인 사람이 운동할 때는 운동 전 혈당 수준을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지만, 현실적이지 않은 경우가 많아 안타깝다. 따라서, 최소한 공복 상태에서는 운동을 하지 말고, 30~40분 지속되는 운동을 하는 날엔 평소의 인슐린 주사액을 1/2로 줄여야 하고, 밤에 취침 전에는 운동을 하지 않아야 한다. 더불어, 다른 만성 질환자들이 대개 식후 2시간 뒤에 운동 하는 것과 다르게, 당뇨병 환자는 식후 최소 30분 지나서 운동을 시작해야 하나, 최근에는 식후 바로 저강도의 신체활동(산책 등)이 필요하다고 한다. 물론, 식후에 바로 중강도 이상의 운동은 혈당 조절에 효과적이지 못할 뿐만이 아니라 소화에도 좋지 않다.



둘째, 당뇨병 환자는 복부(내장)에 과도한 지방이 축적되어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 복부 내장지방이 증가된 경우 혈당 조절을 방해하는 물질들이 증가되므로, 반드시 허리둘레를 줄여야 한다. 이런 경우, 식이 조절만을 하는 것은 우리 몸에 필요한 지방까지 감소시키므로 적당한 식이 조절과 함께 반드시 운동을 해야 한다. 운동을 하면 복부 내장지방을 효과적으로 감소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셋째, 최근 보고에 의하면, 당뇨병 환자는 운동 전 위험도 평가 수준이 고위험군으로 중위험군 인 고혈압 환자 보다 운동 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그러므로, 다음과 같은 조건 중 하나라도 해당되는 당뇨병 환자는 빠르게 걷기 등의 중강도(노래는 할 수 없으나 대화는 가능한 수준) 수준 이상의 운동 전에 반드시 의사와 상담을 한 후 운동을 해야 한다. 즉, 35세 이상, 10년 이상의 제2형 당뇨병, 15년 이상의 제1형 당뇨병, 고콜레스테롤혈증(총 콜레스테롤 240mg/ dL 이상), 고혈압(수축기 혈압 140mmHg 이상, 또는 이완기 혈압 90 mmHg 이상), 흡연자, 60세 미만의 직계에서 관상동맥질환의 가족력 등이 있는 경우이다.



넷째, 당뇨병 환자의 가장 큰 문제는 합병증이다. 특히, 망막병증이 있는 경우, 혈압이 급격하게 올라가는 고강도 운동과 근력 운동은 하지 않아야 한다. 또한, 발에 궤양이 있는 경우에는 체중이 부가되는 조깅 및 달리기는 물론 빠르게 걷기도 적절하지 않을 수 있어 자전거나 수영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



당뇨병 환자는 다른 만성질환 보다 운동 전에 자신의 건강 상태를 정확히 알고 있어야 한다. 그래야 안전하고 효과적인 운동이 될 수 있다.
출처: 경기도 고혈압,당뇨병 광역교육센터
글. 김완수 (대구대학교 재활과학대학 건강증진학과 교수)
0 Comments